분명 고3일 때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었는데, 정신차려보니 어느덧 군 복무도 끝나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마음으로 공부하고 작업한 내용을 기록하고자 새 Jekyll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댓글을 쓰셔도 보기가 어려우니, 불편하시더라도 궁금한 점은 옮긴 새 블로그에 댓글로 달아 주시면 성심성의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2월 14일

    새 블로그 주소는 https://luftaquila.io입니다.
     

    LUFT - AQUILA

    A sky sailing Electron.

    luftaquila.io




    블로그를 이전하면서 글도 같이 옮기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전 공지 : https://luftaquila.tistory.com/56

     

    이 글은

     

    https://luftaquila.io/blog/diy/earphone-splitter-diy/

     

    이어폰 분배기 DIY

    3D 모델링 초심자의 실수

    luftaquila.io

    로 이동되었습니다!


    댓글을 쓰셔도 보기가 어려우니, 불편하시더라도 궁금한 점은 옮긴 새 블로그에 댓글로 달아 주시면 성심성의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원래 글을 보려면 더 보기를 누르세요

    더보기

    오늘은 흔히들 이어폰 분배기나 이어폰 허브라고 부르시는, 이어폰 단자 여러 개로 늘려주는 친구 만드는 방법입니다.

    저한텐 고1때 폐스마트폰 이어폰 단자 뜯어서 만들어 쓰던 분배기가 있긴 합니다만, 이걸 만들었을 땐 제 기술력이 바닥을 쳤기 때문에(...) 조잡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물론 지금 기술력도 허접의 극치를 달리지만 최근에 Fusion360으로 3D모델링 독학을 야매로나마 했기 때문에...!

    깔끔하게 3D프린터로 뽑아서 케이스를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큰 꿈을 안고 시작했으나 역시나 현실은 시궁창

     

     

    구조 자체는 이어폰 단자 수(Male) 한 개, 암(Female) 두 개를 핀만 맞춰 연결해주면 되는 간단하기 그지없는 구조기 때문에 외형만 잘 만들어 주시면 됩니다.

     

    이어폰 단자들은 뭐... 사셔도 되지만 돈 아깝잖아요? 단선됐는데 고치기 귀찮은 이어폰에서 Male 단자 뜯으시고 폐휴대폰, MP3, PMP 등등에서 Female 단자 두 개 뜯어내 주세요

     

     

     

    필자표 3D모델링 1호!! 감동과 눈물의 생애 첫 3D모델링 역작입니다!!!!!

    는 개뿔. 망했습니다.

     

    이번 작업 하면서 3D모델링은 그냥 물건 자태 예쁘게 뽑아내는게 전혀 아닌데다, 모델러의 센스가 엄청나게 먹고 들어가는 거라는 걸 몸소 뼈저리게 깨달았습니다. 3D프린팅을 위한 모델링이든 CNC가공을 위한 모델링이든, 작업하는 기계의 특성을 고려해 줘야 합니다..

     

    케이스 만들어서 구멍 드릴로 뚫고 부품 넣고 뚜껑 닫으면 되겠지! 외벽 두께는 깔끔하게 1mm! 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만든 첫 출력물...

     

     

     

    퀄리티가 가히 충격적입니다. 바닥이 쩍쩍 갈라지고 옆이 무슨 빨래판마냥 우둘툴툴합니다.

    알고보니 3D프린터 노즐 출력 두께가 0.4mm인데, 외벽을 1mm로 잡아 버리니 두 번 움직여서 0.8mm 쌓고, 나머지 0.2를 쌓기 위해 열심히 지그재그로 드드드드듣드듣 하면서 움직여 버리더군요.. 그래서 저 파란 친구 꼬라지모양이 나왔습니다..

     

    그렇다면 외벽 두께를 1.2mm로 간다!!

     

    출력물 퀄리티는 장족의 발전을 이뤘습니다. 외벽 표면 깔끔하고 잘 나왔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드러나는 모델러의 멍청함... 드릴로 구멍을 뚫으면 뿅 하고 예쁘게 뚫릴거란 기대를 한 제가 바보였죠.

    윗부분이 힘 받아서 휘며 부러질 위기에 처하고.. 타공 위치 정확히 잡기도 힘들고....

     

    그리고 얇은 뚜껑 덮는 방식도 한계가 있더군요. 다 버려서(...) 사진은 못 찍었지만 얇으니까 되게 못생기게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대망의 마지막 버전...!

    벽두께는 당연히 1.2mm고, 얇게 뽑으면 똥망되니 절반 나눠서 뙇! 구멍 뚫을 필요 없이 빼고 출력! 반만 뽑으니 구멍에 서포트 세울 필요도 없습니다!!! 똑같은 거 두 개 뽑아서 겹쳐주면 끝!!!

     

     

    전보다 훠어어얼씬 낫습니다. 아 이정도면 충분해요. 만족스럽습니다.

    아참, 혹시나, 호오오오옥시나 저 모델링 파일이 필요하신 분이 계실까봐 올려둡니다(...)

     

    Earphone Extender Case.stl
    다운로드

     

     

     

     

     

     

     

    이걸 뽑기까지 희생(?) 당한 시제품들입니다. 겁나 많이 뽑았...

    자 그럼 본격적으로 제작에 들어가 볼까요!

     

     

    우선 뽑은 출력물에 이어폰 단자가 잘 맞는지 확인해 봅니다.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딱 들어맞네요..! 크으으으

    그 다음에 Male 단자와 배선을 요리조리 잘 해서 납땜하시면

     

     

    이렇게 됩니다! 이어폰 분배기에 마이크는 굳이 필요없으니 마이크 선은 생략하고 그라운드, 좌 우 세 핀들만 연결해 줍니다.

     

    순간접착제를 바닥에 살짝 발라서 부품들 잘 고정시켜준 다음에,

     

     

    뚜껑 덮어주면 끝!

    삼디 프린팅한 출력물 마감이 좀 지저분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포로 모서리들 다듬어 주세요.

     

     

    쨘! 양쪽 모두 소리 아주 잘 나옵니다!

     

     

    Posted by LUFT - AQUILA